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홍보센터

한기대 PEOPLE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쇄

한국기술교육대 배진우 교수 연구팀 ‘혁신적인 고분자 나노복합체 기반 센서’ 기술 개발

  • 작성자이예은
  • 등록일2024.03.29
  • 조회수177

한국기술교육대 배진우 교수 연구팀 ‘혁신적인 고분자 나노복합체 기반 센서’ 기술 개발 사진1

마찰에너지 이용 움직임 정밀 감지, 기존 소자 대비 7배 성능 향상


사람의 움직임으로 발생하는 마찰에너지를 이용해 몸동작을 정밀하게 감지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고분자 나노복합체 기반 센서가 개발되었다.

우리 대학의 배진우 교수(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 연구팀은 전남대학교, 경희대학교와 함께 금속-유전체 물질인 NaYF4:Yb,Er에 금 나노입자를 코팅한 나노복합체를 합성하고 이 물질을 유연 고분자에 첨가하여 마찰전기 출력을 극대화하는 센서를 개발했다.

사람의 움직임과 마찰에서 발생하는 미세한 정전기와 대전에너지를 활용해 전기 에너지를 생산하는 마찰대전 기술은 구조가 단순하여 친환경 에너지 생산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변환된 전기 에너지가 빠르게 유출되고 생산되는 전류가 미약하여 생산 효율이 낮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금속-유전체 물질인 NaYF4:Yb,Er에 금 나노입자를 코팅하여 새로운 고분자 나노복합체를 개발하였다, 개발된 물질은 마찰대전에서 발생하는 전기 에너지를 증폭시켜 줄 뿐만 아니라 유출되는 전기에너지를 일시적으로 저장하는 역할을 수행하며, 이를 통해 기존 마찰대전 소자 대비 성능을 7배 향상할 수 있었다. 특히 유연한 특성을 이용해 인체 활동을 정밀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고, 동시에 안정적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웨어러블 센서로 응용할 수 있다.

연구책임자인 배진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단순히 전원만 아니라 웨어러블 센서도 구현할 수 있어 의료, 스포츠, VR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웨어러블 기기의 상용화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해당 연구는 한국연구재단과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으며, 한국기술교육대학교의 배진우 교수(연구책임자), 가줄라 프라사드 연구교수(공동 제1저자), 윤재욱 박사과정(공동 저자), 전남대학교의 박용일 교수(연구책임자), 아카쉬 굽타(공동 제1저자) 등이 참여했다.

연구의 성과는 국제적 학술지인 나노 에너지 (Nano Energy)’ 온라인판에 21일 게재된 바 있으며 4월호에 출간될 예정이다.


external_image

마찰에너지를 이용한 고분자 나노복합체 기반 고효율 웨어러블 센서

첨부파일

콘텐츠 정보책임자